--> La Defence Homepage Ver9.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쓰레기통을 뒤지며 평생을 봉사에 바치던 전직 대학 학장이 후진국에서의 봉사활동이라는 꿈을 이루지 못한 채 갑자기 별세,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.
목원대 사회과학대학 학장으로 재직하다 2003년 8월 정년 퇴임한 정만식(향년 66세)씨가 12일 오후 숨을 거뒀다.

고인은 교수로 재직하던 1992년부터 매일 아침 일찍 집 근처 산에 올랐다 돌아오는 길에 골목 구석구석에 버려진 옷가지와 장난감 가운데 쓸만한 것들을 모아 깨끗하게 빨고 닦아 틈이 날 때마다 복지시설에 전달해 왔다.

복지시설에 전달하기 전에는 이를 받을 사람들이 혹시라도 생길 수 있는 거부감을 없애기 위해 반드시 자신이 먼저 사용했다.

그는 봉사활동 초기 모은 옷가지를 학교에 가져와 세탁한 뒤 교내 나뭇가지에 널었다 동료 교수들로부터 "빨래를 집에서 하지 왜 학교에서 하느냐"는 오해도 샀으며 고물 수집상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여러 차례 했다.

정씨의 봉사활동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면서 그가 가르치던 학생들까지도 주변에서 버려진 장난감 등이 눈에 띄기만 하면 정씨의 연구실로 가져오고 매 학기 1차례 그와 함께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기도 했다.

이 같은 사실이 알려져 2001년 스승의 날에는 대통령 표창도 받았다.

정년퇴직 후에는 언젠가 남미 개발도상국에서 자비(自費) 봉사활동을 펼치겠다며 봉사활동 중 자동차를 고쳐야 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2004년 3월 한국산업인력공단 충남직업전문학교 카 일렉트로닉스과에 입학해 자동차 정비기술을 배우기 시작, 같은 해 연말까지 5개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스페인어 공부에도 열을 올렸다.

이 과정에서 2004년 여름 모 제약회사의 관절염 치료제 광고를 찍은 정씨는 광고 출연료로 현금이 아닌 퇴행성 질병 치료약을 요구해 자치단체나 사회단체를 통해 생활이 어려운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.

인생의 마지막 봉사열정을 불태우려던 그는 그러나 지난달 초 기침을 하다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오자 종합병원에 입원해 정밀검진을 받았다.

검진 결과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간암 말기 판정.

그러고나서 채 한달도 되지 않아 그는 끝내 그를 존경하며 따르던 제자들과 도움을 받던 이웃들을 남긴 채 하늘나라로 떠났다.

제자 김종천(40.목원대 교직원)씨는 "제자들에게 교수님은 스승이기 전에 아버지셨다"며 "천진난만한 웃음을 만면에 지으며 들뜬 기분으로 남미 봉사활동을 떠날 준비를 해오셨는데 그 꿈을 피워보기도 전에 이렇게 갑자기 돌아가시니 너무 안타깝다"고 말했다.


정만식님 (Hit:5325)
2006-10-14 20:09:29
632006101.jpg (19.0 KB), Download : 48
| No Find 'EXIF' infomation |
http://cyworld.com/ladefence
2003-09-07
201,763 (18872/13043)
1

    

11
제목 : 반기문
인생에서 실패란것을 몰랐을꺼같은 분 이름 :  반기문 출생 :  1944년 6월 13일 출생지...
  06/10/14 6523  543 
제목 : 정만식님
쓰레기통을 뒤지며 평생을 봉사에 바치던 전직 대학 학장이 후진국에서의 봉사활동이라는 꿈을 이루지 못한 채 갑자기 별세, 주위를 안타깝게 하...
  06/10/14 5325  625 
9
제목 : 성민수
현재 WWE의 해설가이다.... 연세대학교 건축학과를 나온후 자기 학과와는 상관없이 레슬링 해설을 시작했고... 레슬링을 중계해주는 모든 채...
  05/07/18 5838  596 
8
제목 : 콜린파월
미국무장관..대표적인 온건파..마음에 든다..
  04/11/16 5418  570 
7
제목 : 황우석박사 [2]
사생활도 꺠끗하고..작년에 학교에서 강의를 한번 들었는데 참 대단하신분이다. 나라를 위하겠다는 애국심도 많으시고 같이 일하시는...
  04/10/29 5525  565 
6
제목 : 손석희아나운서
중립적인 위치에서 언제나 맡은역할을 다하려 한다... 왠만큼 유명해지면 정치판에 나올려는게 우리나라 사람들인데 이분은 그렇지 않다.,
  04/10/29 3877  465 
5
제목 : 차인표
다른연예인들과 다르게 무척이나 성실한것 같다. 자신이 한말 꼭지키고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.. 지금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기억이 ...
  04/10/27 3380  475 
4
제목 : 커트실링 [1]
메이저리그에서 발목부상에도 불구하고 팀을위해 수술부위가 터지면서도 뛰는 그의 모습에서 진정한 프로임을 느꼈다
  04/10/27 3853  501 
3
제목 : 고건 전 국무총리
차기 대통령 감으로 생각됨.. 노무현 대통령 탄핵당시 일처리를 매우 잘해낸거 같고 조용조용하고 강직한 면이 무척이나 맘에 든다. 청렴할꺼 ...
  04/10/27 3595  477 
2
제목 : 강지원변호사
잘은모르지만 많은 선행을 하신듯
  04/10/27 3525  489 
1
제목 : 지선님
저는 짧아진 여덟 개의 손가락을 쓰면서 사람에게 손톱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 되었고 1인 10역을 해내는 엄지 손가락으로 생활...
  04/10/27 3592  386 
1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LN / thumb engine by Hyunee™ / edit by 주성애비

 


자유게시판


나의 생각들

친구이야기

예전추억들(80년대생들)


순위 게시판

존경하는 인물

Tips

각분야 최고의 사이트

이전 게시판(2003.9.7이전)









subm3.gif